우선구매 공지사항/우수사례

제목
(보도자료)공공기관, 지난 해 사회적기업 제품 1조2천829억원 어치 구매, 6년 연속 증가
등록일
2020-05-18
조회수
216
내용
- 전체 공공기관의 60% 이상(64.4%)이 전년 보다 더 많이 구매
- 경기도 성남시(구매비율 기준, 5년 연속 1위), 한국토지주택공사(구매금액 기준) 우수

공공기관(국가기관, 지방자치단체와 공기업 등 842개)이 지난 해 사회적기업 제품 1조2천829억원(공공기관 총 구매액의 2.5%)을 구매했다. 2018년 보다 2,234억원 (21%) 늘었다.
공공기관의 구매실적을 공고하기 시작한 이래 6년 연속 꾸준히 늘고 있다.

구매실적 증가는 공공기관 사이에 정부혁신의 주요내용인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 가치소비를 실천하겠다는 의지가 확산되고, 취약계층 고용비율이 30%이상인 사회적기업은 기존 2천만원에서 5천만원까지 공공기관과 수의계약이 가능하게 된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사회적기업은 일자리 창출, 환경 보호, 장애인 복지 등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기업을 가리킨다. 정부는 사회적기업육성법 제12조에 따라 공공기관이 사회적기업 제품을 우선 구매하도록 하고, 매년 전년도 구매실적과 당해연도 구매계획을 공고하고 있다.

기관별 구매실적을 살펴보면, 842개 기관 중 64.4%에 해당하는 542개 기관에서 지난해보다 사회적기업 제품을 더 많이 구매했다.
이 중, 구매비율은 경기도 성남시가 63.48%(‘18년 59.47%)로 5년 연속 1위, 구매금액은 한국토지주택공사가 704억원(‘18년 532억원)으로 가장 높았다.

공공기관의 유형별로 나누어보면 지방자치단체가 6.18%(’18년 5.83%)로 구매비율이 가장 높았으며, 이어 준정부기관이 3.48%(‘18년 3.22%)로 그 다음을 차지했다. 
또한, 공공기관 유형별 구매합계액은 2018년보다 모두 증가하였고, 자치단체가 28.5% 증가로 증가 폭이 가장 컸다.

품목별 구매액을 살펴보면, 사회적기업에게 물품은 8,240억원(‘18년 대비 2,114억원 증가), 용역은 4,589억원(’18년 대비 113억원 증가)을 구매했다.
이 중, 물품에서는 산업용품을 30.6%(1,181억원), 용역에서는 환경 서비스(청소·방역, 재활용 등)를 33.0%(1,001억원)로 가장 많이 구매했다.
다양한 사회적기업이 늘면서에 따라 그간 주요 구입 품목이었던 산업용품, 청소·방역 외에 사무용품, 기타 기업용품, 건설, 기타 생활용품, 출판/인쇄 등 다양한 제품의 구매가 증가했다.

한편, 공공기관은 2020년도에는 사회적기업 제품을 지난해보다 160억원 늘어난 1조 2,989억원을 구매할 계획으로, 2020년도 공공기관 총 구매액의 2.55%를 차지하는 수치다.

고용노동부는 공공기관의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를 촉진하기 위하여 다양하게 지원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회적기업을 위해 공공기관의 조기구매를 독려하고 있다.
한편, 2019년 말 구축 완료한 사회적경제 판로지원 누리집(e-store 36.5+, www.sepp.or.kr)을 통해 사회적기업에게 공공기관의 구매정보를 제공하고 공공구매지원센터(1566-5365)를 통해 공공기관의 구매와 사회적기업의 영업.마케팅을 지원한다.
또한, 현장의 전문성을 갖춘 민간 ‘사회적기업 유통상사(소셜벤더)‘를 육성하여 공공기관의 구매 편의성은 높이고 사회적기업 제품의 상품개선을 통해 판로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회적기업을 지원하고 있다.

고용노동부 송홍석 통합고용정책국장은 “공공의 이익을 위해 일하는 공공기관이 앞장서서 사회적기업 제품을 구매하는 것은 바람직하고 가치 있는 일이다.”라며, “사회적기업이 공공부문에서 판로를 개척하고, 공공기관은 ’가치 있는 소비‘로 사회적 가치실현의 주역이 되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